소믈리에자격증 와인비전 WSET

제 2회 테이스팅 세션 - 와인의 평가 기준 '중저가 보르도 레드 와인' 본문

테이스팅 세션

제 2회 테이스팅 세션 - 와인의 평가 기준 '중저가 보르도 레드 와인'

와인비전 WSET 와인비전 2013. 1. 7. 08:52

  

 

와인 평가 사이트인 ‘와인 리퍼블릭(Wine Republic)’이 주관하는 제 2차 테이스팅 세션 시음회가 2011년 10월 28일 금요일 저녁 7시에 1차 시음회와 동일한 장소인 서울 서초구 잠원동 ‘나무와 벽돌’ 건물 4층 와인비젼(Winevision) 교육장에서 열렸습니다. 이번 시음회는 보르도 지역의 중저가 와인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는데, 역시 지난 1차 시음회처럼 패널들에게 시음 주제 및 와인 종류에 대한 어떠한 정보도 알려주지 않았습니다. 참석한 패널들은 앞에 놓인 와인이 어떤 것인지 전혀 모르는 체 와인을 평가했고, 오로지 자신의 감각을 총동원하여 여러 와인을 시음한 후 그 결과를 평가지에 기록했습니다. 시음은 약 1시간에 걸쳐 진행되었으며, 패널들은 각 와인에 대해 평가한 점수를 와인 리퍼블릭에 제출했습니다.

와인의 대명사 보르도, 보르도 레드 와인

전 세계적으로 와인의 브랜드는 수 만 가지에 이르며, 국내에 수입된 것만 해도 수 천종이 넘습니다. 이렇듯 아주 다양한 브랜드의 와인을 눈 앞에 두면 소비자들은 어떤 와인을 사야할지 망설이고 헷갈려 하기 마련이죠. 이러한 소비자들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외국에서는 수 많은 와인 평론가들과 와인 잡지들이 자체적으로 와인을 평가하여 그 결과를 소비자들에게 알려주고 있습니다. 국내에도 잘 알려진 대표적인 와인 평론가로는 영국의 젠시스 로빈슨(Jancis Robinson)과 미국의 로버트 파커 쥬니어(Robert M. Parker Jr.)를 들 수 있는데, 이들은 웹사이트와 정기 간행물을 통해 자신들이 시음한 와인에 대한 정보를 소비자들에게 알려주고 있죠. 또 와인에 관한 저명한 잡지로는 영국의 디칸터(decanter)와 미국의 와인 스펙테이터(Wine Spectator)를 들 수 있는데, 이 잡지들 역시 와인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소비자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답니다. 

국내에서도 와인 리뷰(Wine Review)라는 잡지가 오래 전부터 여러 패널들을 초대하여 와인을 시음, 평가한 내용을 다달이 기사에 싣고 있습니다. 또한 최근에는 와인 애호가와 전문가들이 와인을 시음하고 순위를 매긴 내용에 대한 기사가 와인 컨슈머 리포트라는 이름으로 매월 신문에 실리고 있는데, 이러한 기사들은 소비자들이 와인을 구매할 때 좋은 가이드 역할을 해줄 수 있으니 참고 자료로 활용하면 아주 좋습니다. 다만 개개인의 입맛이 각자 다르기 때문에 누구에게나 100% 맞는 내용은 아니라는 것을 염두에 두셔야 하죠.

“공정한 평가를 거쳐 찾아낸 합리적인 가격의 좋은 와인을 소비자와 판매자에게 소개하자”는 목적으로 만들어진 와인 리퍼블릭 역시 다른 어느 곳보다도 소비자들이 와인을 구매할 때 좋은 정보를 알려주는 나침반 역할을 하고 있다고 자부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와인 리퍼블릭이 선택한 두 번째 테이스팅 세션 시음회 주제는 ‘중저가 보르도 레드 와인’입니다. 

두 번째 시음회 주제를 보르도 레드 와인으로 결정한 것은 국내의 소비자들이 레드 와인을 매우 선호하는 한편, 프랑스 보르도의 레드 와인이 와인의 대명사 같은 존재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이 지역 와인에 대한 올바른 평가와 정보가 소비자들의 와인 구매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 것이죠. 아울러 보르도는 와인 리퍼블릭의 패널들이 선호하는 지역으로서, 이 지역 와인은 패널들이 자주 마셔본 와인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더욱 정확한 평가가 가능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주최측은 주제에 맞춰 모두 9종의 와인을 선별했습니다. 그중에는 매스컴에서 자주 언급한 와인도 있고 아직 덜 알려진 와인도 있지만, 대부분 와인 소매점이나 대형 마트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것들입니다.  이 와인들 중에는 4만원대의 가격을 갖고 있는 것도 일부 있지만, 소비자 가격 2~3만원대의 와인이 대부분으로 구매할 때 크게 부담이 가지 않는 것들입니다. 다만 고급 와인 1종을 조커(Joker)처럼 숨겨진 존재로 집어넣었는데, 그 이유는 시음에 재미를 주기 위한 것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과연 고가의 와인이 가격에 맞는 뛰어난 맛과 향을 보여줄 것인가?’ 라는 의문에 대한 답을 구하기 위한 목적도 있었습니다.

이번 와인 시음에 적용한 평가 항목 및 배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① 와인의 균형감(Balance) : 30점


② 와인의 구조감(Structure) : 20점

③ 와인의 강도(Intensity) : 15점

④ 와인의 여운(Length) 10점

⑤ 와인의 복합성(Complexity) : 15점

⑥ 와인에 대한 전반적인 느낌(Overall Impression) 10점

이 채점 시스템은 지난 번 1차 시음회 때 나온 의견을 받아들여 발전시킨 것인데, 나중에 채점한 점수를 살펴보니 1차 때보다 훨씬 좋은 결과가 나왔습니다. 무엇보다 한 가지 와인에 대한 패널들의 점수차가 너무 크지 않은 것이 좋았고, 한 명의 패널이 채점한 여러 와인의 점수차 역시 지나치게 크지 않았다는 것이 눈여겨볼 만한 사항이었습니다. 합리적인 항목 선정과 적절한 점수 배분으로 인해 일관적이면서 합리적인 점수가 나올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세부적으로 아직 미진한 부분이 있다고 보기 때문에 추후 수정될 수도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이 상태에서 크게 변할 것 같지는 않습니다.  

 

제 2회 테이스팅 세션 시음회 결과

이번 시음회에서 선정한 10종의 와인 리스트는 아래와 같습니다. 시음은 리스트에 나온 순서에 따라 차례로 진행되었습니다. 이날 시음한 10종의 보르도 와인들입니다.

① 미쉘 린치 보르도(Michel Lynch Bordeaux) 2008

② 깔베 리저브 메를로 카베르네 소비뇽(Calvet Reserve Merlot Cabernet Sauvignon) 2009

③ 샤토 기봉(Chateau Guibon) 2006

④ 두르뜨 그랑 테루아 생-테밀리옹(Dourthe Grands Terroirs Saint-Emilion) 2008

⑤ 샤토 바라일(Chateau Barrail) 2009

⑥ 샤토 말바(Chateau Malbat) 2009

⑦ 샤토 메일라드(Chateau Maillard) 2006

⑧ 샤토 무통로칠드(Chateau Mouton Rothschild) 2004

⑨ 크리스티앙 무엑스 메를로(Christian Moueix Merlot) 2005

⑩ 바롱 드 레스탁 보르도(Baron de Lestac Bordeaux) 2009

시음 및 평가를 다 끝낸 후 점수를 집계해보니 같은 지역에 비슷한 가격을 지닌 와인일지라도 상당히 다른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심지어 다른 국가에서 만든 와인이라고 생각한 패널들도 있을 정도로 와인들은 다양한 맛과 향을 갖고 있었습니다. 확실히 와인의 세계는 다양하고 오묘하다는 것이 이번 시음회를 통해 다시 한 번 증명된 셈이죠. 상세한 내용은 아래에 나온 각 와인의 평가 내용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다만 각 와인에 대해 패널들이 매긴 점수와 순위는 절대적인 것이 아니니, 시음 노트를 살펴보고 본인의 입맛에 가장 맞겠다고 생각이 드는 와인을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가능하다면 전부 다 시음해 본 후 와인을 고른다면 더욱 좋을 거구요. 

아울러 재미있는 결과가 하나 나왔는데, 고가의 와인은 단순히 유명세와 마케팅 때문에 높게 평가받는 것이 아니라, 확실히 그 만큼의 품질을 지니고 있다는 것이 증명되었습니다. 패널들은 시음 와인 사이에 샤토 무통로칠드가 들어 있던 것을 전혀 몰랐지만, 이구동성으로 이 와인을 최고의 와인으로 선정했습니다. 게다가 다른 와인과 꽤 차이가 나는 높은 점수를 줬구요. 보르도 1등급 그랑 크뤼의 품질이 허튼 것이 아니었음을 입증한 셈이죠. 물론 약간의 가격 차이가 나는 와인이라면 비싼 와인이 꼭 더 좋은 품질을 지녔다고 볼 수 없겠지만, 확실한 가격 차이가 나는 와인이라면 그만큼 공인된 훌륭한 품질을 지녔다고 보는 편이 맞습니다.

아래에 나오는 내용은 이번 시음회에 나온 와인들의 등수와 점수, 그리고 시음 노트 및 관련 정보입니다. 보르도 레드 와인을 구입할 때 참고자료로 활용하시기 바랍니다.

 

1위. 샤토 무통로칠드(Chateau Mouton Rothschild) 2004 / 91.3점

시음노트 : 탄닌과 산미의 밸런스가 훌륭하며, 견고하고 탄탄한 구조감과 강한 강도가 인상적입니다. 여운은 길며, 아직 충분히 숙성하지 않았지만 뛰어난 복합성을 느낄 수 있습니다. 모든 면에서 매우 뛰어난 와인으로 잘 익은 블랙베리와 블랙커런트, 말린 서양 자두의 향과 함께 오크, 삼나무, 시가 박스의 향도 나옵니다. 그외에 다양한 향을 느낄 수 있습니다. 향후에도 십 수년 간의 숙성을 통해 더욱 발전할 수 있는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는 와인입니다.

와인 생산자 : 샤또 무똥 로칠드(Chateau Mouton-Rothschild)

어울리는 음식 : 그릴에 구운 소고기 및 양고기 요리를 포함한 다양한 육류 요리와 잘 어울린다.

  

2위. 샤토 메일라드(Chateau Maillard) 2006 / 84.8점

시음노트 : 탄닌이 다소 강하나 적당한 산미가 어우러져 좋은 밸런스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구조감과 강도는 중간 이상이며 복합성 역시 중간 이상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두드러집니다. 여운 역시 상당합니다. 블랙커런트와 말린 서양자두 같은 검은 과일의 향과 오크, 향신료 등의 향이 아주 아로마틱합니다.

와인 생산자 : 샤또 메일라드(Chateau Maillard) 

어울리는 음식 : 등심 스테이크, 간편한 육류요리, 그릴에 구운 야채와 잘 어울립니다. 또 약간 스파이시한 양념이 곁들여진 한식이나 피자 등의 간편한 요리와도 잘 맞습니다.

 

3위. 크리스티앙 무엑스 메를로(Christian Moueix Merlot) 2005 / 83.5점

시음노트 : 풍부하고 강한 탄닌이 두드러지나 산도 역시 상당하여 균형을 맞추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구조감은 탄탄하며 강도 역시 중간 이상 갑니다. 다만 향이 갇혀 아로마가 부족하게 느껴지며 그 성격이 잘 나타나지 않습니다. 제대로 맛을 느끼려면 충분한 시간을 두고 마셔야 할 것 같습니다. 

와인 생산자 : 장 삐에르 무엑스(Jean Pierre Moueix) 

어울리는 음식 : 직화구이한 연한 육질의 붉은 육류와 소시지 또는 살라미 등과 잘 어울립니다. 

 

4위. 바롱 드 레스탁 보르도(Baron de Lestac Bordeaux) 2009 / 83.2점 

시음노트 : 산미가 높게 느껴지지만 탄닌이 이를 잘 받쳐줍니다. 제법 탄력있는 구조감과 강도를 지녔고, 복합성과 여운 또한 나쁘지 않습니다. 붉고 검은 과일향에 아메리칸 오크통에서 우러나오는 고소한 향이 느껴지지만 다양한 향은 부족한 편입니다. 

와인 생산자 : 카스텔 그룹(Groupe Castel) 

어울리는 음식 : 각종 그릴에 구운 육류 요리와 고다치즈, 에멘탈치즈 등에 잘 어울립니다. 

 

5위. 샤토 기봉(Chateau Guibon) 2006 / 82.9점 

시음노트 : 밸런스는 좋으나 산도가 다소 부족하며 와인의 볼륨감도 좀 떨어집니다. 구조감은 좋으나 강도는 평범한 편입니다. 여운은 중간에서 살짝 위쪽이며, 복합성은 평균적입니다. 산딸기와 레드 커런트를 중심으로 하는 과일향이 나지만 다소 부족한 편이며, 대신 오크와 스위트 스파이스 향이 인상적입니다.  

와인 생산자 : 앙드레 뤼통(Andre Lurton) 

어울리는 음식 : 전요리, 튀김요리, 삼겹살 등과 잘 어울립니다. 

 

6위. 깔베 리저브 메를로 카베르네 소비뇽(Calvet Reserve Merlot Cabernet Sauvignon) 2009 / 82.5점

시음노트 : 탄닌과 산도가 잘 어우러져 밸런스는 양호합니다. 부드러우나 탄탄한 느낌이 있는 구조감 역시 상당하고 강도는 조금 강한 편입니다. 적당한 복합성에 중간 정도의 여운을 지녔습니다. 라즈베리와 레드 커런트, 블루베리, 블랙커런트, 프룬 등 다양한 과일향이 잘 표현되어 있으며, 살짝 우디(Woody)한 향이 납니다. 

와인 생산자 : 깔베(Calvet) 

어울리는 음식 : 비프 스테이크, 양고기 바베큐, 약간 강한 양념으로 조리된 육류, 파스타, 라자냐, 햄 등과 잘 어울립니다. 

 

7위. 샤토 말바(Chateau Malbat) 2009 / 81.6점 

시음노트 : 균형감과 구조감이 좋은 편이며, 강도는 중간 정도입니다. 하지만 여운은 평범하고 복합성이 다소 떨어지는 편입니다. 블랙체리와 블랙커런트를 비롯한 다소 진한 색의 과일향이 중심을 이루며 여기에 오크향이 곁들여져 좋은 아로마를 보여줍니다. 다만 젖은 흙에서 나오는 비린내가 약간 섞여 있습니다. 

와인 생산자 : 샤또 말바(Chateau Malbat) 

어울리는 음식 : 그릴에 구운 붉은 살코기, 흰 살코기 등 각종 육류 요리와 잘 어울리며, 고다 치즈 같은 치즈 종류에도 잘 맞습니다. 

 

8위. 샤토 바라일(Chateau Barrail) 2009 / 80.6점 

시음노트 : 밸런스는 나쁘지 않으나 와인이 가볍고 작게 느껴집니다. 구조감은 제법 충실하며, 강도 와 여운 역시 중간 정도입니다. 하지만 복합성이 떨어져 단순하게 느껴지는 것이 흠입니다. 라즈베리와 레드 커런트 같은 붉은 과일 위주의 향이 나지만 부족하게 느껴지며, 오크의 느낌 역시 단조롭습니다.  

와인 생산자 : 샤또 바라일(Chateau Barrail) 

어울리는 음식 : 닭이나 오리 같은 가금류 요리와 잘 맞고 프와그라나 부드러운 치즈하고도 잘 어울립니다. 

 

9위. 두르뜨 그랑 테루아 생-테밀리옹(Dourthe Grands Terroirs Saint-Emilion) 2008 / 80.1점 

시음노트 : 좋은 밸런스와 구조감을 지녔지만 강도와 복합성이 떨어지는 것이 이 와인의 단점입니다. 여운 역시 중간 이하입니다. 레드 커런트, 레드 체리 같은 붉은 과일향부터 블랙베리, 블랙커런트 같은 검은 과일향까지 다양한 향이 나오지만 붉은 과일향 쪽이 좀 더 강합니다. 그리고 오크와 향신료의 내음도 납니다. 

와인 생산자 : 두르뜨(Dourthe) 

어울리는 음식 : 와인 자체만으로도 괜찮은 풍미와 질감을 갖고 있지만 고급 스테이크나 부드러운 치즈 등과 함께 하면 더욱 좋습니다. 

 

10위. 미쉘 린치 보르도(Michel Lynch Bordeaux) 2008 / 78.9점 

시음노트 : 산도가 높고 탄닌은 약해서 밸런스가 살짝 기울었습니다. 나쁘지 않으나 가벼운 구조감은 인상적이지 않으며, 강도와 여운 역시 평범합니다. 복합성 역시 약간 단순합니다. 두드러진 산도로 인해 라즈베리, 서양 자두 같은 붉은 과일의 느낌이 강하지만 전체적으로 부족하며, 희미하게 스파이스 풍미가 곁들여진 오크향 역시 약한 편입니다. 

와인 생산자 : 미쉘 린치(Michel Lynch) 

어울리는 음식 : 오래 숙성하지 않아도 즐길 수 있는 와인으로 붉은 빛깔 또는 흰 빛깔의 고기와 가금육, 그리고 치즈 종류와 잘 어울립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